본향에 가리라

 

때 저물어 날 어두울 때 주 뵈오리

은혜의 강 이르렀을 때 주 뵈오리

 

주 뵈오리 오 영광

주 뵈오리

 

그 날에 할렐루야 부르리

주 뵈오리 주 뵈오리

 

세상근심 다 지난 후에

주 뵈오리 뵈오리

 

나의 영혼 날아 올라가(올라가)

주 뵈오리 뵈오리 뵈오리

 

주 뵈오리 뵈오리 오 영광

주 뵈오리 뵈오리

 

그 날에 할렐루야 부르리

주 뵈오리 뵈오리

 

시련 다가 올 때에

깊은 의심에 빠져

 

주의 예비하신 길을

헤아릴 수 없어도

 

주님 인도 따라서

어디든지 가리라

 

주님 뜻을

이제 알게 되리라

 

이제 이제 곧 오 새 날 오리라

주의 복 된 성도 모두 모여서

 

주가 주신 은혜 함께 나누리

주의 뜻을 이제 알게 되리라

 

나팔 불 때 나의 이름

나팔 불 때 나의 이름

 

나팔 불 때 나의 이름

부를 때에 잔치 참여 하겠네

 

요단 강가에 이르러서

기쁜 맘으로 저 본향을 향해 가려네

 

젖과 꿀 흐르는 곳

주의 약속의 땅에 가리

 

주가 예비한

그 곳에

 

오 누가 함께 가리오

주가 예비한 그 곳에

 

주가 예비한

그 곳에

 

성자들이 행진할 때

성자들이 행진할 때

 

오 주여 나도 함께 하도록

인도하여 주소서

 

주 뵈오리 뵈오리

오 영광 주 뵈오리 뵈오리

 

그 날에 할렐루야 부르리 부르리

주 뵈오리 뵈오리

 

주 뵈오리 뵈오리 주를 뵈오리

주 뵈오리

 

조회 수 :
373
등록일 :
2018.06.03
18:48:02 (*.152.211.68)
엮인글 :
http://sspch.or.kr/index.php?document_srl=222039&act=trackback&key=ab0
게시글 주소 :
http://sspch.or.kr/222039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55 2018.7.8. 임마누엘 찬양대(때 저물어 날 이미 어두니) 황은경 2018-07-04 326
1454 2018.7.8. 호산나 찬양대(예수 나를 사랑하시니) 서용환 2018-07-01 310
1453 2018. 7월 1일 - 1, 2부 특송 (더 하시리라) [1] 김세미 2018-06-29 341
1452 2018. 7. 1 에제르 오후예배 특송(요한복음 3:16) 이미옥 2018-06-29 310
1451 2018.7.1. 임마누엘 찬양대(눈을 주님께 돌려) 황은경 2018-06-25 302
1450 2018.7.1. 호산나 찬양대(주의 보혈) 서용환 2018-06-24 315
1449 2018.6.24.임마누엘 찬양대(주여 나의 손을 놓지 마소서) 황은경 2018-06-23 322
1448 2018.6.24. 호산나 찬양대(주와 함께 가리라) 서용환 2018-06-20 334
1447 2018.6.19. 임마누엘찬양대(주여 나의 손을 놓지 마소서) 황은경 2018-06-18 336
1446 2018.6.18. 새가족 양육 정착세미나. 호산나 찬양대(새 노래로 주를 찬양하라) 서용환 2018-06-15 345
1445 2018.6.17. 호산나 찬양대(내 영혼이 은총 입어) 서용환 2018-06-15 360
1444 2018.6.17 오후 예배 엘림 특송(자비한 주께서 부르시네) 터미 2018-06-15 339
1443 2018.6.17. 임마누엘 찬양대(주의 손에 나의 손을 포개고) 황은경 2018-06-11 375
1442 6월 SFC찬양대 김세미 2018-06-10 367
1441 2018.6.10. 임마누엘 찬양대(이 몸의 소망 무엔가) 황은경 2018-06-06 353
» 2018.6.10. 호산나 찬양대(본향에 가리라) 서용환 2018-06-03 373
1439 2018.6.3 에제르 오후예배특송(내 평생에 가는 길) 이미옥 2018-06-01 358
1438 2018.6.3. 임마누엘 찬양대(주 너를 지키시리) 황은경 2018-05-28 370
1437 2018.6.3. 호산나 찬양대(예수를 믿는 마음) 서용환 2018-05-28 341
1436 2018.5.27. 호산나 찬양대(기도) 서용환 2018-05-22 3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