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ster?  부활절

▲ 임경근 목사 다우리교회 담임목사

  영어권에서 부활절을 ‘Easter’라고 부르는 이유는 무엇일까? 기독교의 주도권이 로마에서 게르만족으로 넘어가면서 게르만족의 토착신앙과 만나 생겨난 것으로 본다. 게르만족은 기독교를 받아들이긴 했지만, 토착 종교를 완전히 버리지 못했다. 그들의 삶 뼈 속 깊숙이 스며든 토착종교를 버리지 못하고 기독교 문화와 융화시킨 것들이 있는데, 그 중 하나가 부활절이다. 그들은 봄이 오면 여신 ‘오스타라’(Eostre/Ostara)를 위한 축제를 열었다. 그런 그들이 이교를 버리고 기독교를 국교로 정하면서 이 봄 축제를 기독교 부활절로 바꾼 것이다. 게르만족의 기독교 입장에서는 자신들이 늘 사용해 왔던 축제 이름을 그대로 사용하는 것이 자연스럽고 기독교 복음 전도를 위해서도 좋다고 여긴 것이리라. 지금도 독일에서는 부활절을 ‘Ostern’이라고 부르는데 그들의 고대 토착 종교 여신의 이름을 딴 축제에서 기원한 것이다.
게르만족은 이 봄 축제 때 큰 불을 놓는 관습도 있었다. 일종의 우리나라의 정월 대보름에 하는 달 집 태우기 같은 것인데, 마을 사람들 전체가 나와 높이 올라가는 불꽃을 보고 즐겼다.
부활절 계란?
또 게르만족은 부활절이 되면 빵을 고기와 계란을 곁들여 먹는 전통이 있었다. 지금도 전 세계적으로 부활절이 되면 계란을 삶아 예쁜 장식을 해 선물을 하기도 하고 먹는 관습이 있는데 바로 이 전통에서 기인한다. 계란에서 병아리가 깨어나는 것을 보고 생명의 부활을 의미한다는 그럴 듯한 것과는 관계가 없다. 가만히 보면 부활절의 계란은 이방 신을 섬기던 습관과 기독교적 관습을 섞어 놓은 것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러니 굳이 교회에서 계란을 삶아 장식해 나눠주거나 먹는 행사를 할 필요가 있을까? 아무런 의미도 없이......
왜 부활절은 매년 다른 날짜인가?
고대교회가 부활절 날짜로 인해 많은 논쟁을 벌였다. 유대 월력의 유월절에 맞추어 부활절기 행사를 하다가 325년 니케아 회의에서 매년 춘분 후 첫 만월이 온 후 첫 번째 다가오는 주일(일요일)을 부활절로 지키기로 정한 것이다. 보통 3월 20(21)일이 춘분이고 그 후 첫 만월, 곧 2013년의 경우 3월 26일이 첫 만월이니, 그 후 첫 주일은 3월 30일이 되는 셈이다.
우리는 어떻게 부활절을 보내야 할까?
초대교회는 주일(‘안식 후 첫날’)을 예수님의 부활을 기념하며 기뻐하는 축제처럼 성찬을 행하고 예배했다. 그들은 이 주일 외에 특별한 절기를 지키지 않았다. 단지 2세기 경부터 교회가 예수님의 고난과 죽음과 부활을 기념하는 절기를 일 년에 한 번씩하면서 전통이 만들어졌고 중세 때에는 더 많은 축제일들을 만들어 매년 시행했다.
그러나 종교 개혁가들은 그 모든 연례행사로 시행하는 교회의 축제일을 폐지했다. 방종주의자들이 득세하던 시기, 제네바 의회가 칼뱅과 파렐을 쫓아내는 이유 가운데 하나도 기독교 축제날을 없앤 것이었다. 방종주의자들이 의회를 집권하나 후네 개의 절기를 (성탄절, 할례의 날, 마리아가 천사의 소식을 들은 날, 승천일) 다시 지키도록 결정했고 이 날은 일하지 못하도록 했지만, 칼뱅 이 다시 복귀하면서 폐지되었다.
그 후 네덜란드 개혁교회도 도르트레흐트 노회가 1574년 기독교 연례 절기 행사를 모두 취소하고 주일 하나면 충분하다고 결정했다. 단지 성탄절과 부활주일, 그리고 성령 강림주일에 그에 관한 설교를 하는 것은 좋다고 여겼다. 그렇지만 보통의 주일보다 더 나은 어떤 특별한 축제로 지키지는 않았다.
오늘 우리도 이런 자세가 필요하지 않을까? 언제부턴가 부활주일을 특별히 장식하고 이벤트를 만드는 경향이 많다. 사실 매 주일 모여 예배하며 성찬을 받는 주일이 가장 중요한 예수님의 부활을 기념하는 날이 아닌가!
사순절과 고난주간은?
로마 천주교회가 사순절 기간을 만들어 고행과 금식과 고기를 먹지 못하며 놀이를 금지하는 것은 종교적이고 경건해 보이지만 올바른 신앙을 세우지는 못한다. 개혁가 츠빙글리(Zwingli)는 사순절 기간에 고기와 소시지를 먹을 수 있다고 파격적으로 가르쳤다. 츠빙글리는 이런 교회의 과도한 규칙이 그리스도인의 자유를 구속할 뿐만 아니라 복음을 왜곡시킨다고 보았다. 교회는 성경에서 명령하신 것만 행해야지, 우리 스스로 경건의 열심과 열정으로 이것저것 규칙을 만드는 것은 복음이 아니라, 율법으로 전락할 수 있다고 보았다.
로마 천주교회가 있는 나라에는 사순절을 엄격하게 지키려고 한다. 그러나 그런 금욕의 규칙은 지키기 힘들뿐만 아니라, 믿음 생활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 그러다보니, ‘카니발’이라는 축제가 생겨났다. 40일 동안은 고기도 먹지 못하고 즐기지도 못하기 때문에 ‘사육제’(carnival) 축제를 열어 1주일 정도 고기와 소시지와 술을 마음대로 먹고 마시며 흥청망청 즐긴다. ‘카니발’은 ‘carne’, 즉 ‘고기’(meat)라는 단어에서 왔다. 고기를 먹을 수 있는 날이 곧 축제였던 것이다. 개혁가들은 성경에 없는 그런 절기를 만들어 고기와 맛난 음식을 먹지 못하도록 한 것은 믿음 생활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보았다.
이번 주간은 고난주간이다. 세계의 수많은 그리스도인들이 그리스도의 고난을 생각하며 그 고난을 흉내 내려 한다. 어떤 곳에서는 십자가 형틀을 지고 실제로 자신의 손과 발에 못을 박게 하는 의식을 수행한다. 그와 비슷한 고행을 한다고 그리스도의 고난에 동참하는 것일까? 예수님의 십자가를 바라보고 통곡하는 예루살렘의 여자들을 향해 외치셨던 예수님의 말씀에 귀를 기울여야 할 것이다. “예루살렘의 딸들아! 나를 위하여 울지 말고 너희와 너희 자녀를 위하여 울라!”(눅 23:28)
우리가 그리스도를 따른다는 것은 그리스도께서 하신 것을 따라하거나 흉내 내는 것이 아니다. 그리스도를 따른다는 것은 그리스도께서 아버지께 복종하셨던 것처럼, 우리도 그리스도의 말씀에 순종하고 복종하며 사는 것을 말한다. 그러므로 고난주간과 부활주간을 보내며 그리스도의 말씀을 믿고 복종하고 순종하는 데 더 많은 관심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우리 자신의 불순종과 믿음 없음을 바라보며 슬퍼하고 애통해야 할 것이다. 하나님의 의와 진리를 갈망하며 그 나라와 그 의를 구해야 할 것이다.

부활절 계란의 유래에 대한 견해
러시아 우크라이나 지방의 피산키라는 부적과 같은 민간 신앙을 동방정교회가 받아들이면서 그 유래가 되었다고 합니다.  다음 주소에서 우크라이나를 테마여행한 한 영화감독의 가이드와 함께 후반부에 그 내용이 나옵니다. 참고해 보시기 바랍니다.

http://my.mgoon.com/s/simpsonju/2633366
조회 수 :
3533
추천 수 :
2 / 0
등록일 :
2013.03.29
12:45:05 (*.180.131.25)
엮인글 :
http://sspch.or.kr/index.php?document_srl=31316&act=trackback&key=786
게시글 주소 :
http://sspch.or.kr/31316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340 522미래교회컨퍼런스 [474] 김빛나라 2007-04-06 12849
339 전교인수련회영상2 [2] sspch91 2006-08-12 8675
338 목회자 초청 창조과학 세미나 개최 안내 file 이동기 2012-01-25 4492
337 2007년 여름성경학교를 마치며.... file 정희채 2007-07-26 4353
336 요셉장학회 정관 및 시행규칙 정희채 2013-01-08 4277
» 부활절 어떻게 보낼까? 허성렬 2013-03-29 3533
334 홈페이지를 오픈하면서..... ^^ [7] id: 문해룡 2006-07-01 3511
333 교회교육의 새로운 100년 비전 [1] 허성렬 2009-09-23 3421
332 부산 YWCA..실버-레크리에이션,댄스,웃음치료 통합과정..3.25(금).26(토) 노승주 2011-03-10 3327
331 2012년 하반기 장학사업 file 정희채 2012-07-14 3305
330 [2008 부활주일 사상교회에서 특별한 세례식 : 앨버트/네덜란드] [1] file 김종한 2008-03-27 3261
329 한국 종교인구 통계와 관련한 글하나(양희송 청어람 대표) 찬영아빠 2012-04-24 3240
328 선생님들께 감사드리며 [1] file 한빛송이 2012-06-26 3154
327 나의첫사랑 [6] 박해식 2006-06-21 2976
326 2013년 장학사업공고 입니다. file 관리자 2013-07-13 2964
325 샬롬^^ 영남가나안농군학교입니다. [1] 이지현 2008-12-04 2934
324 [국민일보 연재] 예수 : 신인가, 인간인가 김성수 2013-04-12 2931
323 가슴찡한 만화 한 편-사랑 in 웨딩 워킹 옥진우 2006-11-28 2928
322 그래함제단과 함께하는 10만 어린이축제 file 이재희 2007-06-19 2734
321 안녕하세요 (고영심, 장익) file 장익 2009-04-22 27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