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장로교회, 태생은 회중교회 운영은 감독교회

 

유해무 교수, 정치가 모든 것인 양 군림하는 한국 장로교회 위험하다

회중교회와 감독교회 사이에서 헤매는 한국 장로교회의 모습을   있었다. “목회적 관점에서  한국 장로교 정치 체제의 장단점이라는 논문을 발제한 유해무 교수(고려신학대학원 교의학) 2017 4 20(서문교회(담임 한진환 목사)당에서 열린 서울지역 신학포럼에서 한국 장로교 정치제도의 문제점을 분석했다고려신학대학원이 매년 전국을 돌면서 개최하는 이번 신학강좌는 4월과 5월에  4차례에 걸쳐 진행되는데이번은  신학강좌로서 남서울서울동서울서울남노회 주관으로 열렸다.

 

정치가 모든 것인  군림하다 교황처럼 망한다

유해무 교수는 루터의 종교개혁은 교리의 문제였지만, “교황 일파는 이를 교회 정치적으로만 해결하려고 하다가 결국 교회분열을 자초하고 말았다.”장로교 정치 체제를 논함에 있어서 교리적 관점이 중요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교수는 중세의 복잡한 교회법이 정치와의 관계에서 생겨났고  결과 공권력( 교수는 성속의 구분 자체가 비성경적이라며 세속권력을 공권력이라 불렀다-편집장 ) 모습이 많이 들어왔다고 진단했다.

 

감독정치와 회중정치의 오류에 빠진 한국 장로교회

그는 미국의 회중교회를 언급하며 한국 장로교회의 근저에 신대륙의 회중교회 정치가 있다고 주장했다또한 웨스트민스터회의가 채택한 “종속(subordination)”이라는 말을 따라 한국 장로교 정치에 목사 우위의 상회 개념이 생겼다며이는 감독정치의 폐단에 빠질 위험성을 제공한다고 진단했다.

 교수의 강의를 요약 정리하면한국장로교회는 태생적으로 미국의 회중교회에 뿌리를 두고 운용에 있어서 감독정치에 기대고 있다는 말이다장로 정치는 회중교회의 약점과 감독정치의 폐단을 극복한 정치이지만한국 장로교회가 정신 차리지 않으면 감독정치와 회중정치에 내재한 오류에 빠질 수밖에 없다는 경고이다.

 

 교수는 회중교회와 감독교회 사이에서 헤매는 한국 장로교회의 구체적인 예를 다음과 같이 들었다.

1) 직분의 동등성 훼손: 만인제사장직에 기초한 장로정치는 오직 그리스도만이 통치자이시고 이를 위임받은 치리자의 동등성 특히 목사의 동등성을 우선시한다 나아가 목사 장로 집사의 직분적 동등성을 말한다그러나 현행 부목사 제도는 장로정치의 이런 가치를 훼손하고 있다또한 장로아래 집사 등과 같이 교회 직분의 서열화도  예가   있다.

 

2) 장로가 회중의 대리자 아니다치리회를 구성하는 목사와 장로는 장로로서 동등하다장로는 회중의 선출을 받지만 직분자로서 회중의 대리자가 아니다장로가 회중의 대리자라는 발상은 회중교회적이다.

3) 치리회의 문제: 노회나 총회는 교회가 아니라 치리회이다상회라는 개념보다 '광의의 회의'라는 개념이 옳다치리회가 교회를 지배할  없다. “이것이  정립되지 않으면노회와 총회의 결정을 지역교회가 임의로 해석하거나 준행하지 아니하는 회중교회식의 변칙도 발생할  있다.”

4) 총회 폐회하면 파회장로정치는 위계질서의 최상위로서의 감독 혹은 교황과 같은 관행을 철저하게 거부했다이런 가치를 따라 총회가 폐회하면 파회라는 규정을 따랐다그러나 현재 한국장로교회 안에서는 총회 임원회가 파회된 총회의 역할을 상당 부분 대신하며 위계질서의 상층부 노릇을 한다이것은 감독제를 취하는 감리교로부터 받은 영향이라고 여겨진다 교수는 “총회를 상설회로 이해하고 임원회가 총회를 대신하는 듯한 운영은 총회를 파회함으로써 교권의 집중을 원천적으로 봉쇄하려한 우리 선배들이 가졌던 장로정치의 정신과는 위배된다.” 강조했다.

 

교리와 예배보다 비대해진 교회 정치의 위험성

결론적으로  교수는 교회정치는 교리의 고백과 이로부터 나오는 예배의 순수성을 성경적으로 파수하기 위한 보조 수단이라고 했다그는 교회정치가 교리와 예배를 지배하는 것이 아니라  반대가 되어야 한다고 했다 교수는 “그리스도가 다스리는 교회에는 오직 하나의  사랑의 법이 지배한다.”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이하여 정치가 교리와 예배보다 비대하지 않는지종교개혁 시대의 교황처럼 정치가 모든 것인  군림하고 있지는 않는지 살펴보아야 한다고 했다

조회 수 :
637
등록일 :
2017.04.27
10:08:27 (*.43.37.130)
엮인글 :
http://sspch.or.kr/index.php?document_srl=44360&act=trackback&key=86a
게시글 주소 :
http://sspch.or.kr/44360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 신학생시절 약속지키려 29년째 시골목회해요 [1] 충성된 2017-07-07 1143
26 성경적 설교와 리더십 회복하자! 충성된 2017-06-27 670
25 이재철 목사 은퇴 후 '공동 담임 목회'로 충성된 2017-05-23 1209
24 얀 후스를 기억하며 충성된 2017-05-23 771
» 한국 장로교회, 태생은 회중교회 운영은 감독교회 충성된 2017-04-27 637
22 세 목사의 특색있는 사역으로 70년 된 광주은광교회, 충성된 2017-03-20 2859
21 10년간 4개 교회 독립… 대전 노은교회 ‘아비목회’의 힘 충성된 2017-03-20 812
20 집중 사역 8개월 만에 기적같은 부흥 이룬 거창중앙교회 허성렬 2016-10-04 1505
19 발덴시안의 개혁과 신앙의 자취 충성된 2016-09-06 1291
18 성경적인 믿음과 비성경적인 믿음 허성렬 2016-06-02 924
17 위기의 절벽 끝에 선 한국교회 허성렬 2016-03-30 971
16 순교정신의 반대는 성장주의 충성된 2015-12-08 923
15 그렇게 살면 안 됩니다 충성된 2015-10-30 1293
14 교회안의 뒤틀려진 오순절 신비주의 미혹을 경계한다 충성된 2015-10-12 1277
13 한국교회, 왜 민주적이어야 하는가? 충성된 2015-09-29 1062
12 청소년 전도 방법 5가지(켈트) file 충성된 2015-08-31 3592
11 부모의 이중적 신앙이 주일학교를 죽인다. file 충성된 2015-07-02 1330
10  우리시민교회 분립개척 이야기 file 충성된 2015-06-11 1635
9 주일학교를 죽이자 충성된 2015-05-12 1306
8 서울시민교회의 아름다운 분립, 우리시민교회 설립예배 [1] 허성렬 2015-01-06 19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