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함없이 사랑으로 이끄시는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문안드립니다.

키르기즈로 입국한 지 한 달 반 정도 되었습니다만, 이런저런 섬김으로 분주하기도 하고 사실 좀 피곤도 하여 어제는 온종일 쉬었습니다.

몇 가지 이곳 소식을 올려드리면서 기도도 부탁드립니다.

 

1. 연합신학교 소식

오자마자 갑자기 저에게 개학부흥회를 부탁하였습니다. 따끈따끈한 말씀 들려달라면서요. 담대하게(?) 승낙하고 신학생, 신학교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교회의 본질을 찾아라는 제목으로 삼 일간 부흥회를 인도하게 되었습니다. 교회가 무엇인지, 교회의 목적이 무엇인지, 교회의 힘이 무엇인지, 바른 제자훈련과 왜 성령을 구해야 하는지를 설교하였습니다. 정말 뜨뜻한 밥을 드시듯이 학생들과 교수들이 귀를 기울였고 때로는 탄식하며 키르기즈스탄 교회의 건강을 위하여 함께 기도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학부는 현재 주간반, 야간반, 인텐시브반 세 그룹에 83명이 공부하고 있습니다.

대학원은 오자마자 여러 지원자가 기다리고 있었지만 제가 오기를 오래 기다린 두 명만 받고 나머지는 내년에 공식적인 모집 시 받을 예정입니다. 현재 24명의 대학원생이 공부하고 있습니다. 지난 9월 중순에 목회 서신을 중심으로 한 목회학 강의는 토론토 영락교회 송민호 목사님이 해 주셨는데 많은 감동을 끼쳤습니다.

 

2. 소쿨룩 교회 20주년 기념 예배

개척한 지 벌써 20년이 지났네요. 예배에서 설교로 섬겼습니다. 손님들도 있었지만 지난 15주년에 비해서도 양적으로 질적으로 상당히 많이 성장했습니다. 무엇보다도 목사님을 존경하며 대하는 성도들의 태도가 눈에 띄었습니다. 지난 17년 전 담임전도사로 교회를 이양받아 지금까지 잘 목회해 온 빅토르 목사님의 자녀들 소식이 기쁩니다. 빅토르 목사님의 큰아들 빅토르 목사님은 비쉬켁 시내의 교회에서 목사로 시무하고 있고, 둘째인 딸 나스챠는 네 군데 학교에서 피아노를 가르치며 아이들을 제자 삼는 일을 하고 있고, 셋째인 아들 블라디미르는 남쪽 잘랄아바드에 가서 컴퓨터를 이용하여 말씀을 전하고 제자 삼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예배 후 빅토르 목사님과 함께 빌라보스크 교회 비딸리 목사님을 찾아갔습니다. 함께 한 네 시간 동안 말씀을 나누면서 교제를 했는데, 비딸리 목사님 역시 큰아들은 카작스탄 국경에 있는 코르다이 교회의 목사님으로 수고하고 둘째인 딸 베로니카는 카작스탄으로 시집가서 교회를 섬기고 있고 셋째인 아들은 빌라보스크 교회를 잘 섬기고 있습니다. 두 목사님은 매주 월요일 교도소를 방문하여 전도와 예배 섬김을 하고 있고, 평일에는 지역 주변에 가정모임을 인도하고 있습니다.

그렇게 수고함에도 두 분 모두 세 교회가 지금의 이 잘됨과 평안에 안주하게 되지는 않을까 많은 염려를 하였습니다. 교회가 세상을 향하여서 제대로 빛을 발하려면 이 정도의 간증 거리가 아니라, 정말 하나님의 능력이 뚜렷하게 드러나야 하는데 하고 고민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함께 나누면서 성령님의 인도하심으로 새롭게 마음을 주셨습니다. 주를 위하여 핍박을 두려워하지 않고 담대한 선포 그리고 불편함과 고난으로 자신을 밀어 넣는 삶으로 가자고 했습니다.

 

3. 대학원생 목회지 방문

1) 카라발타 텡이르 교회

비쉬켁에서 한 시간 정도 떨어진 카라발타에서 교회개척 3년 차를 맞는 무랏 목사님의 교회를 찾았습니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다보니 두 시간 전에 나서서 주소를 찾아갔습니다. 연합신학교 졸업한 지 10년이 넘은 목사님은 그동안 연합신학교의 한 파트인 TEE(신학연장교육)팀을 이끌면서 전국에 800명 이상에게 말씀을 전하였습니다. 2년 전에 교회를 개척했다는 소식만 들었는데, 가서 보니 젊은 여섯 가정을 전도하여 가족 모두가 믿게 되어 지난 8월에 세례식을 했다고 했습니다. 예배에 활기가 있었고 자녀들의 모습이 얼마나 의젓한지 감탄하였죠. 신학교 시절 말을 더듬고 학업성적이 그리 좋지는 않았는데 지금은 얼마나 말씀이 힘이 있고 깊이가 있는지 하나님의 역사를 볼 수 있었습니다. 신학교에서 새벽마다 들었던 말씀이 자기에게는 가장 인상에 남는다고 했습니다. 무랏 목사님의 제자훈련에 대한 귀한 아이디어를 여러 목회자와 나눌 수 있는 자리를 제가 마련하려고 하는데 적절한 시기를 분별할 수 있도록 기도해 주세요.

 

2) 칸트 생명샘 교회

비쉬켁에서 30분 떨어진 칸트의 생명샘 교회를 방문했습니다. 부부가 대학원생으로 교회 목회와 유치원운영을 하고 있고요, 시설이 열악한데도 사랑으로 아이들을 돌보기 때문에 부모들이 만족하면서 자꾸 더 맡기기를 원하지만 수용 능력이 되지 않아 안타깝다고 했습니다. 젊은 부부들과 아이들이 거의 90%를 차지하고 있으며 아이들이 반 이상입니다. 학부에서 공부하는 신학생이 예배 사회를 은혜롭게 이끌고 에르네스트 목사의 설교는 강해와 실천적이었습니다. 다만, 원고가 없어 했던 말을 여러 번 반복하는데, 나중에 시간을 내어서 지도할 필요가 있을 것 같은데 마음 상함이 없이 지혜롭게 지도할 수 있도록 기도해 주세요.

 

3) 토크막 가정교회

비쉬켁에서 1시간 반 떨어진 토크막을 버스를 타고 가정교회로 모이는 곳에 갔습니다. 모임은 전국 여러 곳에 가정교회를 세워가는 마흐뭇-굴나스 부부가 일 년 전에 개척하여 매주 수요일에 모이고 있습니다. 모두 연합신학교학부를 졸업했고, 아내는 현재 대학원에 재학 중이며 남편은 내년에 대학원에 입학할 예정입니다. 구두 수선점과 세컨핸드 옷 상점을 운영하면서 지역에 가정교회를 키워 목회자에게 이양하고 또 다른 지역을 개척하는 부부입니다. 저녁 6시에 시작된 이 모임이 얼마나 많은 질문이 쏟아지던지 12시가 다 되어서야 마칠 수 있었습니다. 버스 편도 끊겨서 그날 자고 아침 새벽 교통편을 이용하여 돌아왔습니다. 이 부부는 제자훈련을 나름대로 하고 있지만 이런저런 질문이 있어서 나중에 함께 나누기로 했는데, 잘 지도할 수 있도록 기도 부탁드립니다.

 

4. 대학원생 한국 방문 계획

3년 전 대학원을 시작할 때 학생들이 한국의 교회를 방문하고 싶다고 했었습니다. 이에 내년 10월 졸업여행 겸해서 한국의 모범적인 교회와 양화진 선교사 묘원, 기독교 출판, 방송 등 몇 곳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학생들은 항공비의 50% 정도를 부담토록 했습니다. 적은 예산도 아니고 한국에서의 체류비용도 만만치 않아 일단 몇 교회 목사님을 통해서 교회에 후원을 요청해 놓은 상태입니다. 잘 준비될 수 있도록 기도해 주십시오.

 

5. 가족 소식

지난번 전해 드린 대로 한나, 요나가 시집을 가고 이제 막내 이삭이만 저희 그늘에 있습니다. 이삭이는 12학년으로 대학입학 확정을 하는 내년 5월까지는 미국에 있어야 할 형편이라 아내와 함께 있습니다. 이삭이가 하나님의 뜻에 잘 인도받아 대학을 선택할 수 있도록 기도 부탁드립니다. 저는 한국에 한 달 반 방문하는 동료의 집에서 지내고 있고, 곧 신학교 기숙사로 들어가서 내년에 아내와 합류할 때까지 지낼 예정입니다. 아내와 저의 건강, 그리고 늘 깨어서 주안에 머무는 데 부지런하도록 기도 부탁드립니다.

 

늘 기도와 후원에 힘써주시는 여러 동역자님들께 감사를 드리며 가정과 하시는 일터에 주의 은혜와 능력이 넘치기를 기원합니다.

 

2015102

이주형(최영화, 이삭) 드림

조회 수 :
619
등록일 :
2015.10.04
19:52:40 (*.99.72.97)
엮인글 :
http://sspch.or.kr/index.php?document_srl=39207&act=trackback&key=3ee
게시글 주소 :
http://sspch.or.kr/39207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4 이주형 소식 올립니다. krzlee 2018-01-22 50
173 이주형 소식 올립니다. krzlee 2017-11-23 148
172 큰 격려를 받았습니다. krzlee 2017-09-30 193
171 이주형 선교사님의 6월 26일 소식입니다. 정희채 2017-06-27 270
170 이주형 선교사님 4월 17일 소식입니다. 정희채 2017-04-20 271
169 이주형 선교사님 11월 24일 소식입니다. 정희채 2016-11-24 379
168 이주형 선교사님 9월 소식 허성렬 2016-09-12 431
167 소식 올립니다. 허성렬 2016-04-11 447
166 이주형 선교사님의 12월 2일 소식입니다. 정희채 2015-12-02 580
» 이주형선교사님의 10월2일 소식입니다. 정희채 2015-10-04 619
164 이주형 선교사님의 3월 31일 소식입니다. 정희채 2015-04-02 713
163 이주형선교사 기도요청(20140718) 정희채 2014-07-19 1051
162 이주형 선교사님 7월 9일 소식입니다 file 정희채 2014-07-10 878
161 71차 한국 교육자선교회 전국연찬회 일정표 file 충성된 2014-06-23 1227
160 이주형 선교사님 4월 1일 소식입니다. 정희채 2014-04-01 950
159 71차 교육자선교회 여름 연찬회 위한 기도요청 층성된 2014-01-02 1334
158 이주형 선교사님 12월 7일 소식입니다. file 정희채 2013-12-10 1392
157 일본 김치선교 감사의 글(사치코 집사) file 김종한 2013-11-18 1188
156 류영기 윤혜자 선교사 은퇴 소식 [1] 손규식 2013-11-18 1603
155 카불에서 짧은 이야기를... 관리자 2013-11-01 10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