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떠거운 여름을 식히는 비가
오늘처럼 한 줄기 내리는 날이면
기세 등등하던 여름이
스르르 한풀 꺽이는 이맘쯤이면
한편의 시가 떠오릅니다.

'릴케'의 '가을 날'

-주님, 여름은 위대했습니다.
-며칠만 더 남국의 태양을 주시어
-마지막 포도에 단맛이 들게 하소서,

떠거운 계절에 대한 감사
약한 자에 대한 배려

태울 듯이 이글거렸지만
과일은 숙성하여 단맛이 들었고
숲은 뻗어 청정하게 짙어졌습니다.

시인의 마음으로 느끼는
촉촉한 감성입니다.

2.
며칠간 다녀 온 '주님의 숲'
'공동체의 본질'을 생각합니다.

현대인은 아파트 형 인간입니다.
자폐된 내부는 꼭꼭 잠겨있고
겉은 부드럽고 젊잖은 매무새

-회칠한 무덤

내부의 소리가 꽁꽁 차단된 절규
친구도 가족도 그것을 닮아 갑니다.

'주님의 숲'은 치유의 시은소
생명이 숨쉬는 곳 입니다.

서로를 알고 필요를 공급하던 시골 교회
한 이불 덮고 양푼이 함께 먹던 시절처럼
창조의 첫날을 회복하고 싶은 몸부림이고
순수와 열정으로 회귀하는 사도행전 입니다.

그새 너무 멀리 와 버렸습니다.

3.
살아간다는 게 그렇습니다.

벌써 8월 중순으로 접어들어
해는 짧아지고 지축은 기웁니다.

바라옵기는
본성을 너무 억누러지 않아도
지나친 영성을 강조하지 않아도
계절이 바뀌고 국화가 피는 것처럼
자연스럽고 자유롭고 싶습니다.

진리 안에서
일상화된 생명 운동

아름다운 아내의 미소
천진스러운 아이들의 몸짓
함께 둘러앉은 식탁
일용할 양식을 위한 기도
건강한 노력 속에 함께하는
그분의 임재

이 가을에는
사랑하게 하소서.
순수하게 하소서,
조회 수 :
2507
추천 수 :
21 / 0
등록일 :
2012.08.13
08:53:06 (*.113.74.243)
엮인글 :
http://sspch.or.kr/index.php?document_srl=9055&act=trackback&key=d79
게시글 주소 :
http://sspch.or.kr/9055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 주님의 숲에서 손규식 2012-08-13 2507
161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며 손규식 2012-06-01 2310
160 천국은 여기서 시작됩니다. 손규식 2012-04-10 2335
159 복음은 그렇게 다가 온다. 손규식 2012-02-14 2440
158 하나님과 sns 손규식 2012-02-03 1912
157 사랑한다는 것은(주 기도문을 목상하며) 손규식 2012-01-31 2085
156 처음처럼 살고 싶다. 손규식 2012-01-13 1834
155 성탄절의 추억 손규식 2011-12-19 2370
154 마태복음 20장 '포도밭 일군 이야기' 입니다. 손규식 2011-12-13 1861
153 차재선 전도사(처 백영옥 권사/백영숙 권사의 사촌 언니) 손규식 2011-11-09 2220
152 죄 없는 자가 돌을 들어 치라시면 손규식 2011-08-04 2184
151 주께서 내 마음에 두신 기쁨은 손규식 2011-06-26 2388
150 예수를 좀 더 잘 믿으면 좋겠다. 손규식 2011-06-14 1950
149 크리스천은 생각하며 사는 사람들이다. 손규식 2011-06-09 2176
148 옥토에 뿌려지는 씨앗 손규식 2011-05-11 2078
147 고난 주간 새벽 기도 손규식 2011-04-21 1947
146 연기에 그을린 가죽 부대 같아도... 손규식 2011-04-07 1935
145 직분-주님이 시키시는 일에 청지기로서 일하는 것이다. 손규식 2011-03-19 1898
144 새벽 기도를 나서며 손규식 2011-03-11 1779
143 -말씀이 곧 여러분의 생명이요.(주일 성수에 대해서 생각한다.) 손규식 2011-03-01 1779